'#웹툰원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9.11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이웃집 꽃미남 < 2013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이웃집 꽃미남 < 2013 >

|


자리감성 리뷰

한국 드라마 TV-Serise 부문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이웃집 꽃미남  2013 )

원문 : 자리의 달콤한 꿈 이야기

글 : 자리 | 이미지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이웃집 꽃미남  2013 )





이웃집 꽃미남tvN에서 201317일부터 2013226일까지 방영된 드라마로 유현숙 작가님의 인기 웹툰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가 원작이며, 상처를 끌어안고 성 속에 스스로를 가둔 '도시형 라푼젤' 고독미와 연하 꽃미남 엔리께 금의 좌충우돌 사랑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물입니다. 






 


#01. 기 본 정 보  ( Introduction )


 제 목

 이웃집 꽃미남  ( 2013 년 )

 원 작

 웹툰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  -  유현숙 

 분 류

 드라마  ( 한국 )

 편 성

 tvN

 장 르

 드라마 | 로맨스 | 코미디

 연 출

 정정화

 극 본

 김은정

 구 분

 TV Serise

 총화수

 60 분 × 16 부작

 제작국

 대한민국  Republic of Korea )

 제작사

 오보이 프로젝트

 방영일

 2013' 01. 07 ~ 2013' 02. 26

 방영 시간

 매주 월, 화요일 22 : 55 ~ 24 : 05

 등 급

 15 세 이상 시청가

 사이트

   공식 홈페이지  



 



 


#02. 줄 거 리  ( Synopsis )                         _ 출 처 : NAVER

상처를 끌어안고 성 속에 스스로를 가둔 '도시형 라푼젤' 캐릭터인 고독미가 앞집 남자를 몰래 훔쳐보다, 연하 꽃미남 엔리케 금에게 발각되면서 펼쳐지는 로맨틱 드라마







  관련 및 연계 홈페이지 링크  

■ DAUM WEBTOON

훔쳐보기로 사랑을 시작해버린 극소심녀의 좌충우돌 연애담.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의 원작 웹툰!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 NAVER 책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1 ~ 3권 세트.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의 원작 만화!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03. Staff / 출연  ( Cast )

STAFF

 정정화

 연출

 

 영화감독, PD

 데뷔 : 2008년 영화 '달콤한 거짓말' 연출

 바람이 분다   ( 2019 )

 절대그이  ( 2019 )

 김은정

 극본

 

 시나리오작가, 드라마작가

 데뷔 : 1997년 영화 '접속' 각본

 우리 집에 사는 남자  ( 2016 )

 시월애  ( 2000 )

 유현숙

 원작

 

 만화가

 데뷔 : 1997년 만화 'DREAM'

 우리 집에 사는 남자  ( 2016 )

 러브미  ( 2004 )




출 연 진  ( CAST )

 박신혜

 402호 여자, 고독미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2003년 뮤직비디오 '이승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 2018 ~ 2019 )

 닥터스  ( 2016 )

세상과 숨바꼭질 중인 자발적 도시형 라푼젤

상처뿐인 과거를 끌어안고 세상으로부터 바리게이트를 치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사람과의 커뮤니케이션이다.

 윤시윤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앞집 뉴 페이스, 엔리케 금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2009MBC '지붕뚫고 하이킥

 녹두꽃  ( 2019 )

 제빵왕 김탁구   ( 2010 )

17세에 세계 최고 솔라 스튜디오에 입성한 천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덕후들의 히어로내츄럴 본 미모에 시대를 앞서가는 패션감각까지 갖추었다.

 김지훈

 3년 동안 그 자리에 401호 옆집 남자, 오진락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2002KBS 드라마 '러빙 유

 바벨  ( 2019 )

 위대한 유산   ( 2006 )

까칠 막말 작렬, 재능부족 초보 웹툰 작가

새벽마다 동네를 휘젓고 다니는 어둠의 하이에나. 남몰래 독미를 지켜보며, 그녀를 주인공으로 한 웹툰을 연재하고 있다.

 박수진

 차도휘  역

 

 가수, 탤런트

 데뷔 : 2001년 슈가 1집 앨범 ‘Tell Me Why’

 옥수동 수제자   ( 2016 )

 꽃보다 남자   ( 2009 )

허당기 가득한 반전 악녀

고품격 외모와 반대되는 저렴한 두뇌의 백치미 종결자, 장인정신으로 가꾼 외모, 파이터정신으로 내뱉는 욕설. 부모님도 헷갈리는 차원이 다른 변신의 귀재!

 고경표

 401호 더부살이 '동네 패셔니스타' 유동훈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2010KBS 드라마 '정글피쉬 2’

 시카고 타자기   ( 2017 )

 응답하라 1988  ( 2015 ~ 2016 )

동네 최고간지 타이틀을 지키려는 의지, 스타일은 나의 힘대서양 무인도에서도 살아남을 눈치백단. 오지랖 수다 남.

 미즈타 코우키   ( みずたこうき , 水田航生 , Mizuta Kouki )

 403호 남자, '나이스 가이' 와타나베  역

 

 영화배우

 데뷔 : 1회 아뮤즈 왕자님 오디션 그랑프리

 파이브  ( 2017 )

 야마모토 슈고로 시대극 사무라이 영혼  ( 2017 )

훈훈한 얼굴과 앞치마의 완벽한 조화갖가지 음식으로 이웃을 유혹하는 맛있는 남자.

 김정산

 고독미가 훔쳐본 '앞 집 퍼팩트맨' 한태준  역

 

 영화배우

 데뷔 : 2005KBS 드라마 '반올림2'

 점프 1  ( 2005 ~ 2006 )

 성장드라마 반올림# 2  ( 2005 ~ 2006 )

병원 안팎으로 인기 폭발 중인 금쪽같은 닥터 한훈훈한 꽃미모에 젠틀한 인성 기본 탑재.

하느님이 그에게 주시지 않은 유일한 한 가지는 바로, 눈치.

 김윤혜

 윤서영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2002년 잡지 보그 걸 표지모델

 제3의 매력   ( 2018 )

 뱀파이어 탐정   ( 2016 )

깨금의 첫사랑 자칭, 타칭 홍대여신으로 활약중인 뮤지션

 이대연

 독미 오피스텔 경비원 홍순철  역

 

 탤런트, 연극배우

 데뷔 : 1985년 연극

 무법 변호사   ( 2018 )

 명불허전  ( 2017 )

건강한 신체를 가진 젊은이들이 일하지 않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는 철학을 가진 순철은 노동의 신성함을 설파하면서 주민들의 월세 스케줄을 목숨처럼 지키라고 강조한다. 주민들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넘쳐서 가끔 부담스러운 행동을 할 때도 있다. 그러나 정작 자신은 주민의 프라이버시를 철저히 지키는 개념 있는 경비라고 굳게 믿고 있다.

 김소이   ( 김소원 )

 404호 독신녀 정임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1991MBC 21기 공채 탤런트

 이산  ( 2007 ~ 2008 )

 천국의 계단  ( 2003 ~ 2004 )

단아한 외모와 우아한 몸가짐으로 주위를 경건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애틋한 순철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애매모호한 태도를 보인다.

간혹 정임이 흘리는 그녀의 과거들은 각종 추측을 불러 일으키는데

 김슬기

 웹툰 담당자 김슬기  역

 

 탤런트, 영화배우

 데뷔 : 2011년 연극 '리턴 투 햄릿

 파수꾼   ( 2017 )

 오 나의 귀신님   ( 2015 )

다크서클과 감정기복이 심한 웹툰 담당자.






 


#04. 시청률  ( Ratings )  /  에피소드  ( Episode )                         출 처 : NAVER 

 회 차

 시청률 ( AGB )

 에피소드  ( EPISODE )

 01.  제   1 화

       -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02.  제   2 화 

   1.0 %

 날 좀 내버려둬. 제발!

 03.  제   3 화

   1.0 %

 첫 사랑은 아프고 짝 사랑은 슬프다

 04.  제   4 화

   1.4 %

 하얀 거짓말은 착한 거짓말은 없다?

 05.  제   5 화

   1.2 %

 우연처럼 널 만나기 위해 백가지 이유를 만들어!

 06.  제   6 화

   1.6 %

 만남의 연관 검색어는 인연과 악연. 

 07.  제   7 화

   1.1 %

 오만과 편견과 오해

 08.  제   8 화

   1.1 %

 전방에 터널 위험구간입니다.

 09.  제   9 화

   0.8 %

 아는 만큼 사랑한다. 사랑하는 만큼 안다.

 10.  제 10 화

   1.0 %

 적을 알고 싶다면 내 눈이 아닌 그의 눈으로 보라!

 11. 제 11 화

   1.4 %

 다시 예전의 내가 될 수 있을까?

 12. 제 12 화

   1.5 %

 바람이 분다. 당신이 좋다.

 13. 제 13

   1.4 %

 새로운 꿈을 꾸라는 것일까?

 14. 제 14 화

   1.1 %

 사랑은 때로 각자 다른 두 개의 지도를 보는 것이다.

 15. 제 15 화

   1.2 %

 사랑은 때론 먼 길을 원한다.

 16. 최 종 화

   1.4 %

 네 이웃을 사랑하라.

 평균 시청률

      -

 






 


#05. 삽 입 곡  ( Sound track )





 구 분

 곡 명

 가 수 

 Part. 1

 레디메리GO!  ( Ready - Merry 0 Go! )

 로맨틱 펀치  ( Romantic Punch )

 Part. 2

 Talkin' bout love

 제이레빗  ( J Rabbit )

 Part. 3

 너였으면 좋겠어

 이 정

 Part. 4

 새까맣게

 박신혜

 Part. 5

 사귀고 싶어

 윤시윤

 Special

 너 땜에 잠이 깨  ( Feat. 고경표 )

 김슬기



  관련 및 연계 홈페이지 링크  

■ VIBE Beta

this my vibe.  오늘 들을 음악 고민없이, VIBE.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의 OST!

       『  이웃집 꽃미남 OST Special Edition  


 




 


#06.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  이웃집 꽃미남


이 글은 헤살과 주관적인 견해가 상당수 포함되어 있으니 주의 부탁드리며 모든 포스팅은 개개인의 시각차에서 빚어지는 다양한 해석과 정보 공유를 목적으로 하고, 현재 기록된 정보는 2019년 09월 기준임을 알립니다.

분할된 사진에 한해 클릭하면 확대되며 또 다른 블로그 네이버 블로그와 함께 합니다. 혹 하단 링크 이미지에 문제가 발생하면 'F5' 를 눌러 새로 고침해주세요. 또한 이 블로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최적화 되어 있어 모바일을 포함한 다른 플랫폼에서는 화면 상태가 고르지 못할 수 있습니다.



사전 조사를 위해 우연히 이웃집 꽃미남웹페이지에 진입했다가 시청자 게시판에 게재된 글을 보고 잠깐 동안 저의 눈을 의심했던 적이 있습니다. 이 작품은 막장에 속하며 명품드라마라고 칭하는 시청자들을 이해할 수 없다는 내용인데 저의 입장에서는 그 글의 취지가 더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예를 들어 대한민국 최고의 미의제전이라 불리는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수상자들을 보며 의문을 제기한 경험이 더러 있으실 것 같습니다. 답은 간단합니다. 심사위원이 내가 아닌 타인이었기 때문입니다. 미의 기준이 특정되지 않았듯 명품드라마의 기준도 특정되지 않아 얼마든지 주관적인 견해를 가질 수 있다고 봅니다. 어떤 작품을 보고 왜곡이나 허위에 기초하지 않고 개인이 가진 표현의 자유에 입각하여 어떻게 평가하고 글을 작성하느냐는 것은 개인의 재량이고 개인이 작성한 평가, 즉 명품이라는 수식어를 타인에게 동의를 얻어 절대 다수가 공감하는 드라마에만 국한시켜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웃집 꽃미남은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이며 감성자극 치유드라마입니다. 감성을 자극하는 치유드라마라고 못을 박는 건 이웃에 입주한 꽃미남들로부터 얻을 수 있는 긍정적 에너지나 정화의 시간 때문이 아닙니다. 각박하기 그지없는 세상에서 이웃하지 않았던 이웃과 나누지 못했던 정의 의미나 온도, 이웃을 평가하기 이전에 이웃에 비친 나의 모습은 정녕 좋은 이웃이었는지 성찰의 시간을 갖게 하며 내레이션으로 울려 퍼지는 그 여자의 일기와 같은 습작은 마음을 후비고 들어와 꼭꼭 숨겨뒀던 미세한 감정까지 자극하며 극한 동조를 이끌어내기 때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tvN 드라마는 작품의 질을 떠나 연극인들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기 위해 노력하듯 시청자들과 함께 호흡하려는 노력이 가상히 여겨질 때가 많습니다. 특히 이웃집 꽃미남은 그간 지상파 드라마가 답습했던 반복적인 패턴과 참신하지 못한 소재에 염증을 느끼며 시청을 자제해왔던 국내제작사 드라마에 대한 반감을 완화시켜준 작품이었습니다. 다만 스페셜 방송 분량의 상당량이 후속극에 대한 소개로 채워져 방송된 것은 옥에 티 같습니다.



 


  관련 정보  ( 출 처 : 위키백과 )  

내레이션  < Narration >

시나리오 용어로 장면 밖에서 들려오는 목소리이다. 내레이션을 하는 사람은 내레이터(narrator)라고 한다.


tvN  < Total Variety Network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허가된 CJ ENM 미디어콘텐츠부문에서 운영하고 있는 자사 엔터테인먼트 채널이다. "즐거움엔 끝이 없다"를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2006109일 오후7, 케이블 TV와 위성 방송, 위성 DMB (TU)에서 동시 개국하여, 100% 자체 제작을 내세우며 지상파에서 시도하지 못했던 다양한 포맷으로 실험적인 방송을 하고 있다. 2009년부터는 폭스 인터내셔널 채널스 (Fox International Channels)와 함께 필리핀, 홍콩, 대만을 가청구역으로 하는 tvN Asia를 개국하여 Star TV 위성 (Asia Sat)을 통해 송출하고 있다.

2010628일부터 2013430일까지 수도권 지상파DMB 사업자인 한국DMB의 채널을 임대하여 tvN Go를 송출·방송하였다. 2015910일 중장년층에게 특화된 제2채널 O tvN, 2018126일에는 밀레니엄 세대를 대상으로 한 제3채널 XtvN이 잇따라 개국되었다.





그 여자의 이야기


세상과의 단절도 각오했던 작가 지망생 고독미(박신혜 분)는 스스로를 가두고 상처를 보이면서까지 솔직하기보다 화사하게 웃으면서 거짓말을 하는 편이 본인에게 안전하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모순되게도 이웃의 지대한 관심 속에 온실 속의 화초 취급을 받던 어느 날, 누군가에게도 들키면 안 되는 비밀을 공유하게 되면서 떠밀리듯 바깥세상으로의 외출을 준비하게 됩니다. 하지만 세상에 나온 그녀에게 쏟아진 관심은 어떤 계기로 한 여자의 인생이 그렇게 닫혀버렸는지 보다 결핍된 사회성과 애정에 대한 회복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혼자가 되어야 비로소 솔직해질 수 있었던 그 여자의 내레이션은 타인의 무례함을 꾸짖는 동시에 깊은 울림을 줍니다.



그 여자에게 상처란 깊은 물속에 빠진 것과 같다.

상처에 깊이를 모르는 구경꾼들은 왜 빠져나오지 못하느냐고 충고한다.

타인의 상처에 무례한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

그 여자는 그런 공허한 말을 듣고 싶지 않았다. 적어도 한 사람만은. 한 사람에게만은.




 


 



인연의 속박을 모질게 끊기 위해 본의 아니게 타인에게 상처도 입히지만 연속성이 부여된 두드림의 기적은 철벽에 미세한 틈을 만들고 애정이란 한 송이 꽃을 피워냅니다.

어떤 사람에게 사랑은 메달이나 트로피처럼 자랑스러운 승리의 결과물이고 어떤 사람에게 사랑은 상대를 위해 한없이 기다려주는 진실 된 과정이지만 그 여자에게 사랑은 자신에게마저 들키면 안 되는 비밀 이였음을 고백하며 달콤한 입맞춤이 성사되었을 때 그 남자의 슬픈 소식에 심하게 흔들리는 눈동자하며 힘없이 주저앉는 가녀린 육체에서 추측할 수 있었던 그 여자의 진심이 증명됩니다.




그 남자의 이야기


10년이 넘는 첫사랑에 대한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한국 땅을 밟은 그 남자는 그 여자로부터 위로받길 원하면서 관심을 갖기 시작합니다. 키퍼가 왜 상대팀의 골문을 위협할 정도의 과한 자신감을 가져야 하는지는 의문이지만 자꾸만 모습을 감추려하는 그녀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집니다. 결국 상처의 봉합이 아닌 반대의 결과를 낳으면서 그 여자의 슬픈 과거와 맞닥뜨리게 됩니다.



 


 



한 사람의 인생에 개입한 주변인들의 부정(不正)이 분노로 끓어오르지만 더 오랜 기억을 끄집어낸 그 남자의 용기가 그 여자에게 내재되 있던 혼란을 경감시키며 안정세에 접어드나 싶더니 불투명한 미래에 발목을 잡힙니다. 한 사람을 위한 선의가 갈등의 정점에 이르렀을 때가 되어서야 내면에 잠자고 있던 그 여자의 대한 애틋한 마음을 확인하고 자기애가 없는 그 여자에게 사랑하기 위해 먼저 사랑받길 권합니다




그들의 이야기


작품의 배경이 되는 다가구 주택은 본디 2층의 건물 이였으나 CG기술에 의해 4층으로 재탄생되었고 신축오피스텔에 일조권과 조망권을 빼앗긴 낡고 오래된 건물의 401호 세입자로 등장한 오진락(김지훈 분), 유동훈(고경표 분)등은 드라마의 재미를 위해 추가된 오리지널 캐릭터입니다. 특히 오진락은 고독미에 대한 깊은 관심덕분에 그 여자를 이해하는 유일한 인물로 묘사되었지만 그의 사랑은 운명적인만남을 갖고도 3년 동안 답보상태인지라 그 사이 불쑥 끼어 든 엔리케 금(이하 께금, 윤시윤 분)에게 결국 좌절을 맛보고 사랑이란 손에 닿지 않는 별을 따다주는 환상이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됩니다. 그의 사랑이 비록 기다림과 응원에 머물렀다하더라도 누구보다 그 여자의 웃음을 되찾아 줄 방법을 고심했을 줄 알기에 사랑은 그의 곁을 떠났지만 시청자들의 마음은 사로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웃집 꽃미남최고의 조연 캐릭터는 연신 웃음을 유발시키며 월등한 존재감을 뽐낸 유동훈과 공식 홈페이지 인물소개란에 등재조차 되지 않은 웹툰 담당자 김슬기(김슬기 분)였던 것 같습니다. 먼저 유동훈은 경제적인 도움을 전혀 받지 못한 채 꿈을 향해 내달리는 기특한 청년이지만 겸업까지 불사하며 그가 지키고 싶은 것은 동네 패셔니스타라는 타이틀이라는 점에서 묘한 느낌을 주는 캐릭터입니다. 근방에 거주하는 또래들보다 더 간지게 입어야할 이유나 그들과 벌이는 신경전이 삶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되묻고 싶지만 그가 말장난처럼 던지는 재치 있지만 직설적인 화법, 그리고 기이한 행동은 배꼽을 잡게 합니다. 김슬기님은 등장자체만으로도 너무 강렬해서 눈이 부시며 찰진 대사와 감정기복이 심한 캐릭터의 묘사에 대한 이정표를 제시할만한 매력 있는 배우로 각인 될 것 같습니다.

비율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두 배우의 조합은 너무 환상적이었음을 인정합니다.



  관련 정보  ( 출 처 : 위키백과 )  

일조권 / 채광권  < 日照權 / 採光權 , ancient lights >

법률적으로 보장되어 있는 햇빛을 쪼일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대한민국에서는 고층 빌딩의 증가에 따른 도시 과밀화에 따라 주거지역에 채광 문제가 자주 분쟁을 일으켰다. 그러다가 1970년대 초반 건축법 시행령으로 일조권 등을 위한 건축물의 높이 제한규정을 두어 건출물을 신축할 때에는 인접 대지의 경계선으로부터 일정 거리를 두게 하였다.


조망권   < 眺望權 >

먼 곳을 바라볼 수 있는 권리.





누군가의 세상 이야기


타인 앞에선 말을 아꼈던 독미가 께금에겐 유난히 말이 많고 독하게 굴던 이유, 이별을 원한다면서도 오해가 커지면 풀 수 없는 매듭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려던 독미에게 께금은 그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더 집착하게 되면서 그들의 러브라인은 어느 정도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였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께금은 속여 왔던 자신을 마주하고 끝을 향해 내달리는 반면에 그가 출국 후 남겨진 흔적을 쫓을 자신이 없던 독미는 이별을 준비하는 상반된 행보를 보이기 시작합니다.

어쩌면 확인하고 싶었던 절대로 변하지 않을 단 한 사람이 자신의 위기에서 본질을 회피하지 않고 인생에서 지금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대중에게 거짓 없이 공개할 때 그 여자는 문득 생각합니다.



그때 선생님이 진실을 말해줬으면 인생이 바뀌었을까?

그때 차도휘(박수진 분)가 내 편이 되 주었으면 인생이 바뀌었을까?

그럼 너를 만나지 못했을 거야.

내 인생에 요정이 찾아오는 일은 없었을 거야.




 


 



께금도 독미의 신뢰에 화답하듯 1년 뒤에 귀국하며 서로의 사랑이 변함없음을 확인합니다. 행복한 결말도 아름답지만 어떠한 프러포즈 보다 당신의 세상이 된다는 그 고백이 제겐 너무 황홀했던 것 같습니다.     FIN.






      다른 작품에 대한 감성 리뷰도 확인해 보세요 !!!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